2007~2011/Done2009.08.18 00:01
2009년 여름 휴가 그 두 번째 코스, 안동 하회마을입니다. 승용차를 타고 안동 하회마을 입구 주차장에 도착하면 마을 장터를 거쳐 탈 박물관을 지나가게 됩니다. 이곳까지 왔는데 그냥 갈 수 없겠죠?




탈 박물관에서는 안동 하회탈 뿐만 아니라 국내를 비롯한 다양한 세계 각 국의 전통 탈과 가면들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흔히 알고 있는 각시탈이죠.



아래 사진은 중국의 나희극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이 밖에도 아시아, 유럽, 아프리카 등 세계의 탈과 가면극에 대해 전시물을 관람할 수 있습니다. 전시실을 빠져 나오는 길에 작은 기념품 상점이 마련되어 있으며 입구에서는 종이탈을 직접 만들어 볼 수 있습니다. 아이들에게 약간은 흥미로운 체험이 될 듯 합니다.



하회마을 마을 어귀에서 바라 본 모습입니다.



하늘을 맑고 푸름 가득이었지만 이날 너무 뜨거웠습니다. 기왓장에 라면도 끓여 먹겠더군요....



고택, 충효당, 구경하는 집 등을 둘러볼 수 있습니다.



민박을 할 수 있는 곳이 곳곳에 있습니다. 초가집 민박 한 번 경험해 보고 싶은데요?  



청국장 팝니다! 과연 맛이 어떨까요?



마을을 둘러보고 외곽으로 나오는 길입니다. 낙동강이 보이며 나룻배를 탈 수 있습니다.


너무 더워 카메라를 들고 다니는 것조차 힘들었습니다. 게다가 이곳에 오기 앞서 문경새재 조선시대 세트장을 보고 왔기에 한옥 고택에 대한 기대가 크게 못 미쳤습니다. (물론 세트장과 비교하긴 적절하지 못하지만...)

하회마을 관람을 위한 요금을 정산해 봤습니다.
주차장 요금(2,000) + 탈 박물관 입장 요금(2,000) + 마을 입장 요금(2,000) + 언덕을 넘어 하회마을 어귀까지 운행하는 버스 요금 왕복(1,000) = 7,000원이 되겠습니다. 

어떠세요?
큰 돈이 드는 것은 아니었지만.... 글쎄요? 이벤트나 이색적인 볼거리도 없었는데 조금은 아쉬움이 남습니다.


작성자 : Lai Go / 작성일자 : 2009.08.17
Posted by Lai 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oon

    흙냄새 쥑이내요 ~ ^^

    2009.08.18 11:19 [ ADDR : EDIT/ DEL : REPLY ]
  2. 원이가

    저희는 화천서원에 차세우고 부용대를 본다음 병산서원 관람 , 배롱나무라든가 한옥의 여러구조를 들여다 보았지요. 일부러 꾸며논 민속촌도 아니고, 자연부락이기에 의미가 크답니다. 날씨가 덥고 그늘이 없다는 것이 고역이기는 했지만 살아있는 정보마을인 셈. 한옥을 세밀히 공부해보면 깊은 맛을 느끼게 됩니다. 요즘 기와라서 기와가 너무 까매서 단조롭더군요. 이왕이면 숙박을 해서 마을을 더 보았으면 느낌이 달라질수도 있겠지요. 참고로 저는 타지 사람입니다

    2009.08.29 14:41 [ ADDR : EDIT/ DEL : REPLY ]
    • 덧글 남겨주셔서 고맙습니다.
      말씀 하셨듯이 자연부락인데 이런 저런 비용을 지출하면서 내심 기대치가 높았던 것 같습니다.우리의 생상한 문화 현장을 꾸며놓은 세트장과 비교했다는 것 자체가 부끄럽습니다. ^^;

      같은 곳이라도 보는 시각과 관심사에 따라 다른 느낌을 얻게 되겠지요.

      2009.08.30 22:26 신고 [ ADDR : EDIT/ DEL ]
  3. 누나

    청국장좀 사오지...누난 꼭 특산품 요런거 비싸지 않음 사오는데..ㅋㅋ
    혹 류시원 동네...
    흙냄새만 맏고 왔겠다 ㅋㅋ

    2009.08.31 16:43 [ ADDR : EDIT/ DEL : REPLY ]
    • 가족들하고 내려가서 청국장도 사오고 하루 자고 오면 되겠네... ㅋㅋ

      2009.08.31 17:02 신고 [ ADDR : EDIT/ DEL ]
  4. 동동이

    청국장 택배 착불 배송 요망.

    2009.09.24 09:41 [ ADDR : EDIT/ DEL : REPLY ]